재판 중에도 또 저질렀다… B.A.P 힘찬, 세 번째 성범죄 “모두 인정”

컨텐츠 정보

본문

피해자 “합의 없다” 엄벌촉구

아이돌 그룹 ‘B.A.P’ 출신 가수 힘찬(본명 김힘찬·33)이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받던 중 또 다른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무려 세 번째다. 힘찬은 합의를 원했지만 피해자 측은 엄벌을 촉구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는 24일 강간과 성폭행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통신 매체를 이용한 음란행위) 위반 혐의로 기소된 힘찬의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법정에서는 힘찬이 지난해 5월 저지른 세 번째 성범죄의 구체적인 혐의 내용이 공개됐다.

힘찬은 지난해 5월 자신을 집에 데려다준 피해자를 강간한 뒤 불법 촬영하고, 그다음 달인 6월 피해자와 연락하는 과정에서 음란물을 전송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는 힘찬이 먼저 저지른 강제추행 사건으로 재판을 받던 시기였다. 지난해 4월 있었던 일로, 용산구 한남동의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채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다.

푸른색 수의 차림으로 출석한 힘찬은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해자 측은 합의 의사가 없으며 힘찬의 엄벌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힘찬 측 요청에 따라 이번 사건을 두 번째 성범죄 사건과 병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달 8일 1심 판결이 예정됐던 두 번째 사건 재판은 내달 21일 오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힘찬의 첫 번째 성범죄 사건은 2018년 7월 남양주 한 펜션에서 있었다. 그는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이듬해 4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2021년 2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고, 올해 2월 열린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량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연예소식 전체 54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