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용업 '위생안전 민관 합동 지도점검'

컨텐츠 정보

본문

BBS_0000001496JvYn5DR31.jpg
(세종시청제공)

세종특별자치시는 5일, 공중위생업소의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명예공중위생감시원과 합동으로 숙박, 목욕장,
이·미용업, 세탁업 등의 업소들을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2023년도 공중위생 서비스 평가의 일부로
9월부터 11월까지 이루어질 예정인 이번 점검은,
지난해에는 숙박·목욕·세탁업체가 중심이었으나
올해는 이·미용업소 863곳이 주요 대상이 될 예정이다.

점검은 세종시 담당 공무원과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이 함께
현장을 방문하여 진행될 것이며,
높은 수준의 위생 관리를 보여주는 업소들에게는
녹색등급을 부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녹색등급을 획득한 업소들의 명단은
세종시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될 예정이다.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은 소비자 단체와
공중위생 관련 협회 단체장의 추천을 받아 4명이 선발되었으며,
활동에 앞서 공중위생업소의
불법행위 방지 및 위생관리에 대한 특별 교육을 받았다.

세종시 관련 담당자는
“공중위생 서비스 평가를 통해 시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세종허브닷컴 All rights reserv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식
전체 260 / 1 페이지
RSS 쓰기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