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동 57% 상가공실 '민간 투자'로 해결되나?

컨텐츠 정보

본문

(소식과 관련 없는 사진)

최근에 세종시청 회의실에서 이부성 유진동양그룹 개발 본부장, 박소현 세빌스코리아 상무와 함께
세종시도시교통공사와 대전세종연구원 관계자들이 '민관 투자를 통한 상가 빈자리 해결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다.
세종시는 27일, 행정중심복합도시 내의 상가 빈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 투자 방안을 도입하려고 계획한다고 밝혔다.

반면, 박소현 세빌스코리아 상무는 국내 큰 상업시설의 성공적인 요소를 기반으로
중심가에 핵심 매장을 유치하는 전략을 제안했다.
이 간담회에서 이부성 본부장은 빈 상가를 부동산 펀드에 판매 후,
전문 자산관리자를 통해 관리하며, 자산 가치가 오를 경우 초기 투자 손실을 회복할 방법을 제시했다.

세종시는 민간 투자 방안의 장점과 단점을 깊게 검토하며 도입을 결정할 예정이며,
지역 상인들과 함께 상권협의체와 상권 활성화 회의를 주기적으로 열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의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에 세종시의 대형 상가 공실률은
전국 17개 시도 중 최고의 21.7%로 나타났다.
특히 세종시청 주변의 보람동 금강수변상가의 빈자리 비율은 무려 57%였다.

최민호 시장은 "상가 빈자리 해결은 세종시 4기 핵심 목표 중 하나"라며
"도시를 전체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민간의 전략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식
전체 247 / 1 페이지
RSS 쓰기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