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일 부터 세종시, BRT 노선 개편으로 출퇴근 시간대 버스 이용 편의성 증대

컨텐츠 정보

본문

세종시는 오는 11일부터 광역간선급행버스(BRT)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현재 운행 중인 B0 노선의 증차 및 증회를 실시하고, 새로운 B6 노선을 운행할 예정이라고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출퇴근 시간대의 혼잡을 완화하고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B0 노선은 10대의 버스가 양방향으로 각각 97회 운행되고 있으나,
11일부터는 추가된 2대의 버스로 총 112회 운행되며, 배차 간격도 기존의 1036분에서 415분으로 대폭 단축된다.

또한, B2 노선에서 분리하여 신설된 B6 노선(세종버스터미널~오송역)은 대용량 전기 굴절버스 4대로 운행되어, 왕복 40회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B0, B2, B4 노선의 휴일 감차를 폐지하여 평일과 동일한 운행 스케줄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로써 세종시민은 주말에도 불편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두희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BRT 노선 개편을 통해 시민들이 출퇴근 시간대에 더욱 쾌적하게 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운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광역간선급행버스 체계의 확대 및 개편으로 세종시 대중교통 서비스의 질적 향상이 기대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전체 182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