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킥보드 속도 늦춘다 ‘시속 25→20㎞’…세종시, 다음달부터 전동킥보드 관리 강화

컨텐츠 정보

본문

앞으로 세종지역에서 운행되는 공유 개인이동장치(PM)의 최고 속도가 시속 25㎞에서 20㎞로 낮춰진다.
과속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역 공유 PM의 최고속도가 현행 시속 25㎞에서 20㎞로 하향 조정된다.
세종시는 사고 위험이 큰 구역은 주차금지구역으로 설정하는 등 공유 PM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세종시는 시의회·교육청·경찰청·대여업체 등과 함께 이같은 내용을 담은 ‘
세종시 공유 PM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다음달부터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공유 PM의 무단 방치와 무질서를 방지하기 위해 초·중·고등학교 정문 앞 등의 사고 위험이 큰 지역을 PM 주차금지지역으로 지정한다.
주차금지구역 등에 방치돼 있는 공유 PM은 시가 개설한 오픈 채팅방을 통해 시민 누구나 신고할 수 있으며,
 대여업체는 실시간으로 이동 조치하도록 했다. 시민은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통해 세종시 공유전동킥보드 불법주차 신고방을 검색한 뒤,
그룹 채팅방에 참여해 신고 서식을 작성하고 현장사진을 첨부하면 된다.

이외에도 세종지역의 모든 PM 기기에는 안전이용수칙 등이 담긴 홍보물이 부착되며, 시와 세종시교육청은 학생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과 캠페인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전담 자전거 순찰팀(7명)을 운영해 2인이상 탑승과 운전면허 미소지자 등의 학교 인근의 불법 운행을 수시로 단속한다.

시 관계자는 “공유 PM 사용을 규율하는 법률이 없고, 지자체에 관리 규제를 위한 아무런 법적 권한이 없어 대여업체의 자율적인 조치만을 기대해 왔던 게 사실”이라며 “이번 가이드라인은 공유 PM의 무분별한 이용으로 안전사고가 빈발하고 무단 방치로 인해 무질서가 확산되는 등 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마련됐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전체 138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