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무인 헬스장에서 운동 중이던 50대 여성 A씨... 관리사각? 숨져

컨텐츠 정보

본문

지난달 27일 자정께, 부산 북구에 위치한 한 헬스장에서 운동 중이던 50대 여성 A씨가 숨졌습니다.

A씨는 운동 도중에 갑자기 뇌출혈 증상을 나타내어 쓰러졌으며, 가족이 연락을 받지 못하자 직접 헬스장을 찾아보니 A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습니다.
가족이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 보았지만, 결국 A씨는 사망하게 되었습니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으로부터 뇌출혈 가능성이 있는 소견을 받았습니다.
 A씨의 가족과 지인들은 "헬스장에 상주 근로자가 있었다면 즉각적인 응급 조치를 받았을 것이며 생명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슬픔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습니다.

현재 법률에 따르면 체력 단련업을 운영하는 헬스장은 생활체육지도자 자격증을 소지한 트레이너가 상주해야 합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도심 지역에서 24시간 무인 헬스장이 증가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 북부경찰서와 함께 부산 북구청은 해당 헬스장이 체육지도자 없이 운영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행정 처분 절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유튜브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전체 180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