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듬컴퍼니 전 직원들, 강형욱 갑질 논란에 "마녀사냥" 반박

컨텐츠 정보

본문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전 직원들이 이를 "마녀사냥"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23일 보듬컴퍼니 전 직원 A 씨는 유튜브 댓글을 통해 회사 워크숍 사진을 인증하며 자신이 최근까지 강형욱과 함께 일했던 사람임을 밝혔다. A 씨는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 대표님은 본인 이름 걸고 하는 사업자였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나. 공인이면 그런 것도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나.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들 마라. 본인들 가슴에 손을 얹고 일이나 제대로 했는지 생각해 보라"며 갑질을 폭로한 직원들을 비난했다.

A 씨는 '강형욱이 명절 선물로 스팸 6개를 배변 봉투에 담아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강형욱이) 스팸 선물 세트를 시켰는데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엔 시간이 안 돼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고, 직원들이 상관없다고 해서 담아준 거다. 그리고 일반 배변 봉투가 아니라 배변 봉투 상자였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보듬컴퍼니 전 직원 박 모 씨도 댓글을 통해 "대표님 내외분들은 저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주셨으며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주셨다"고 거들었다.

박 씨는 CCTV 논란에 대해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게 아니다"라고 했고, '강형욱이 직원들 화장실 가는 시간도 통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는 관계로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개인적인 건강 문제로 퇴사했지만 아직도 대표님 내외 두 분께 너무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중립 기어를 풀 수가 없다", "옹호든 비방이든 이제 증거가 있어야 믿겠다", "방송에 그렇게 많이 나오는데 독재자처럼 갑질만 하진 않았을 거 같다. 뭐가 진실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아무리 그래도 화장실 통제는 이해가 안 된다", "CCTV 전부 사무실 내부만 찍혔던데 강아지 훈련 용도라니 납득이 안 된다"라며 강형욱의 입장 발표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강형욱은 직원들을 상대로 한 갑질 의혹에 대해 22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으나 아직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전체 182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