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자외선 노출이 식욕 증가에도 체중 증가 억제하는 기전 최초 발견

컨텐츠 정보

본문

국내 연구진이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식욕은 증가하지만 체중 증가는 억제되는 현상의 기전을 처음으로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견은 비만과 대사질환의 새로운 치료 전략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

서울대병원 피부과의 정진호, 이동훈 교수 연구팀은 만성 자외선 노출이 에너지 대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였다. 연구진은 정상 식단과 고지방 식단을 섭취한 생쥐들을 대상으로 자외선 노출의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자외선에 노출된 생쥐는 피하지방에서 분비되는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발현이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체중이 증가하지 않았다. 이는 자외선 노출로 인해 체내 백색지방이 열을 발생시키는 갈색지방으로 변환되어 에너지 소모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자외선에 노출됐을 때 식욕 증가와 에너지 소모를 동시에 촉진하는 매개물질로 '노르에피네프린'이 확인되었다. 이 호르몬은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에서 분비가 증가하였으며, 이는 식욕과 체중 관리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시사한다.

정진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비만과 대사질환 치료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자외선이 피부암의 주요 위험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자외선 노출은 가급적 피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 피부를 보호할 것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전체 182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