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마다 마구 생기더니" 왕가탕후루, 결국 터질 게 터졌다

컨텐츠 정보

본문

탕후루
식약처는 가을 나들이 철을 맞아 국립공원·고속도로 휴게소 내 음식점 등 총 5892곳에 대해 지난 10월 5일부터 13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12곳(0.2%)을 적발했다고 2일 밝혔다.
식약처는 해당 적발업체에는 관할 관청에서 행정처분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적발된 12곳 업체 중에선 부산 동래구에 위치한 ‘달콤나라엘리스’가 포함됐다. 달콤나라엘리스는 달콤왕가탕후루를 운영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기업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 과정에서 달콤나라엘리스의 제조공장은 표시기준 위반(제조일자 미표시),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등으로 부산 동래구청에 적발됐다.
이 공장에선 탕후루에 쓰이는 가공품을 만들고 있다. 해당 제품의 제조일자를 표시하지 않고, 이물 등이 들어가는 자가품질검사도 실시하지 않았다. 기본적인 점검 및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왕가3.jpg

탕후루 매장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탕후루 제조 과정의 위생에도 우려가 제기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탕후루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식품접객업소는 2021년엔 178개소에 그쳤으나, 작년엔 245개소로 늘었다. 특히 올해 급증, 지난 8월 기준 현재 1060개소까지 대폭 증가했다.
특히나 탕후루가 1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면서 과도한 당 섭취에 따른 비만 우려도 제기된다. 탕후루는 얼린 과일에 액상 설탕을 묻혀 굳힌 간식이다. 탄수화물인 설탕과 과일이 주재료인 탕후루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홍용희 대한비만학회 소아청소년위원회 이사(순천향대 부천병원 교수)는 소아비만의 외부적 요인으로 “후식으로 탕후루를 즐기는 10대 아이들의 놀이 문화”를 꼽았다. 어린 나이부터 과도하게 당을 섭취하는 습관을 들이면 성장한 후에도 당뇨병 등 만성질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심지어 탕후루를 먹고서 남은 꼬치 쓰레기로 가게 인근에서 다툼까지 벌어지고, 어린 학생들이 집에서 탕후루를 요리하다 화상 입은 사고까지 발생했다.

관련자료

댓글 1
자유게시판 전체 182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