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캠핑 레저' 인프라...2024년 여름쯤 정상 가동되나

작성자 정보

  • 익명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90 조회
  • 0 추천

본문

세종시 '캠핑 레저' 인프라가 2024년 여름쯤 정상 가동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대 규모인 세종동(S-1생활권) 합강캠핑장 이용이 지난 여름 집중 호우로 중단된 이후, 세종동 전월산 국민여가캠핑장마저 오는 11월부터 휴장에 돌입한다.

세종시가 민간과 함께 추진해온 (가칭)제1회 캠핑 페스타 개최도 사업비 등의 문제로 어려워졌다.

23일 세종시 및 시설관리공단에 따르면 합강캠핑장(15만여㎡)은 지난 여름 집중호우로 캐빈하우스와 카라반 등 태극존 전반의 사용이 어려워졌다.

오토캠핑존 11곳과 비비큐존 4곳은 내년 5월 이후에나 텐트를 펼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고, 캐빈하우스 8인용 7곳과 카라반 6인용 51곳, 4인용 5곳 등 숙소형 태극 캠핑존 63곳은 사실상 이제 합강캠핑장에서 만나볼 수 없게 됐다.

여름철 수해 피해가 재현될 경우, 막대한 재정 피해가 반복될 수 있어서다.

시설관리공단 관계자 "내년 5월 이후 오토캠핑존에다 주변 편익 시설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리모델링을 진행할 것"이라며 "태극 캠핑존 운영은 이제 어렵다. 대체 입지 확보 등의 대안은 현재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세익대
전체 81 / 1 페이지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